종로에 일이 있어서 외출했다가 점심으로 먹은 쌀국수가 아주 지대로 콱 체했었다.
그래도 추워서 최대한 집안에 콕 박혀있다가 간만에 바깥에 나오니
그냥 들어가긴 아쉬워 좀 걷다가...
갑자기 확 허기져버리고...
마침 점심시간에는 줄이 길게 서있던 돈부리가게가 준비시간을 끝내고 막 저녁오픈을 했길래
'돈부리 먹쟈!!!'





원래 연어와 연어알이 올려진 계절메뉴를 먹으려고 했지만 그건 이미 점심때 다 팔렸다능 슬픈소식...
아쉽지만 뭐...어쩔수 없고 복슝님은 오랜만에 우나기동, 나는 그냥 좋아하는 가츠동...주문...
명동에서 돈부리 먹을때마다 너무 맛나게 먹어서 오늘도 맛있는 저녁을 먹겠구나 하는 기대감 충만하여
기대를 와다다다다다다다!!!





장국은 좀 밍밍하시고...
유부는 다른곳보다는 좀 꺼끌꺼끌...
아...뭔가 불안감이 스멀스멀 엄습해오고...





구궁!!!
복슝님은 어이없는일을 당한 칭구의 하소연을 들어주시느라 전화통을 붙잡고 있는사이 음식이 나왔는데...
이거...멍...미........
순간 여기가 그 돈부리집이 아닌가?
내가 뭘 잘못시킨건가?
한참 음식과 눈싸움을 하다가...
전화가 길어지는 복슝님이 손짓으로 '먼저 먹어...' 하길래 우선 먹어본다.
완전히 바짝 익은달걀만 먹지만 적당히 부드럽게 살짝익은 돈까스 위의 달걀을 기대하던 나에게 저 모냥새는
비쥬얼로 느껴지는 맛 그래도였다.ㅠ.ㅠ
게다가 돈까스는 질겨...
양념은 뭔가 어정쩡한데다가 짜다...





그럼 복슝님이 주문한 우나기동은?
전화통화가 길어지는것을 겨우 끊고
복슝님은 한수저 먹기도 전에 이것도 먹어보라며 장어두조각을 내 밥위로 덜어주었고
맛없는돈까스였지만 그래도 나눠먹어야재...
내 돈까스도 두조각 복슝님밥위로 올려주고 장어를 한입 베어물었으나...
그간 내가 먹어본 어느 싼마이 장어보다도 비...리...다...
한마디로 완젼 실패...


단순한 선택, 그 실패의 쓴맛을 맛보다...

입맛은 모두 제각각일수 있으므로 나는 맛없다고 느끼는것을 다른 누군가는 굉장히 맛있게 먹었을수도 있지만
아...그래도 이건 아닌것같아...ㅠ.ㅠ
체인이 여러곳 생기면 음식맛은 변하고
아무리 같은 재료와 반조리 된 음식으로 만들더라도 만드는 사람의 손에 따라 음식의 결과물은 달라지게 마련이지만
달라도 달라도 이렇게 다를수가...
다르면 맛이라고 있어야지 이렇게 맛없을수가...
먹고나니 아쉬웠다...
두블럭정도만 걸어가면 명동에 돈부리가 있는데...

우리는 그냥 서로 '미안해...' 이러고 조용히 먹은 후 빛의 속도로 가게를 나왔고
저녁시간에도 점심때처럼 줄을 길게 서있는 사람들을 한번 훅 쳐다보고는
종종걸음으로 그곳을 피했다.


* 차라리 좀 걷기를 권하며... 약 600m거리에 명동돈부리가 있습니다... ㅠ.ㅠ

소박한 행복이 이 한그릇에... 명동 진(眞) 돈부리

디져트로 밥먹기... 명동 진(眞)돈부리 & 롯데 본점 치라시


개인정보 나혼자 조심?

이날 복슝님의 칭구는 본인의 명의로 자기도 모르는새에 핸드폰이 개설되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다고 한다.
아마도 대리점에서 실적을 위해 가개통을 해두었다는것같은데 이게 대포폰으로 돌아다니기라도 했다면 참으로 끔찍한상황...
몇개월전 새로 핸드폰을 바꿨던 대리점에서 일어난일이라고 하는데
소중한 개인정보를 함부로 관리하고 이렇게 자기들 마음대로 함부로 악용하면서
정작 이런상황이 생기고 나니 무조건 발뺌하며 고객에게 잘못을 떠넘기는 상황을 보고있자니...
내게 닥친일이 아니지만 내일처럼 겁도 나고 화도 나는건 나도 내 주민번호가 여기저기에서 도용된적이 몇번있었기때문에...
이런 소중한 개인정보를 요구했으며 제대로 보관해주던지...
그렇지 못해 이런 사고가 발생했다면 재빨리 수습해주기라도 하던지...
도데체...
달라는건 이렇게 많으면서 해주는건 뭐냐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