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만들었던 새우볶음밥의 맛의 비결중 하나는 바로 이 고추기름이다.
약간은 닝닝한 스타일의 요리에 이 고추기름을 약간 넣으면 맛이 개운해지기때문에
작은 병에 만들어두고 그때그때 오일을 넣어가면서 사용한다.
페퍼론치노는 우리나라의 마른고추보다 훨씬 매운맛이 강하기 때문에 이 고추기름에는 빠지면 안되는 재료지만
페퍼론치노가 따로 준비되지 않았을때에는 일반 마른고추를 조금 더 넉넉하게 넣으면 되고
그냥 통째로 넣을때보다 잘게 부숴 넣을경우가 훨씬 맵다.




유리병 1개,
페퍼론치노(or 마른고추) , 오일 적당량


1. 깨끗한 유리병에 페퍼론치노(or 마른고추)가 2/3정도 차도록 넣는다.

2. 유리병에 가득차도록 오일을 부어 3일정도 맛이 우러나도록 한다.


g y u l 's note

1. 따로 끓이지 않는다.
보통 고추기름을 만들때는 끓이는 과정을 거치고 때로 색을 내기 위해 파프리카 가루를 넣기도 한다.
하지만 이렇게 마른 고추를 넣으면 번거로운 과정도 없으며 매운맛이 깔끔하게 우러나오기 때문에 편리하면서도 맛이 좋다.

2. 샐러드용은 엑스트라버진을 넣어 만든다.
가열하지않고 먹는 샐러드용으로 만들려면 엑스트라버진을 넣어 만들면 되지만
볶는 용도로 사용하려면 별로 개성이 없는 식용유나 포도씨오일을 넣어 만들도록 한다.




작은 고추가 맵다.

작은고추가 맵다는 그 말이 틀린것은 아닌가보다.
나는 청양고추는 커녕 일반 고추도 잘 못먹지만 깔끔한 매운맛을 위해서 고추는 매우 중요한 요리 재료가 된다.
그중 이 작은 페퍼론치노는 얼마나 매운지...
마늘과 페퍼론치노만 넣어 파스타를 만들때에도 이 작은 고추 3개정도 손으로 잘게 부숴 넣으면 입술이 얼얼하도록 맵다.
매운것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더 많은 양을 사용하면 되는데 조심해야 할것이 있다면
반드시 이 고추를 손으로 만진 후에는 손을 깨끗하게 씻도록 한다.
손을 씻지 않은상태에서 얼굴을 만지게 되면 매우 따갑고
실수로 눈이라도 비비는 날이면 아마 눈을 뜰수 없을만큼 엉엉 울어야 할것이다.
나는 그것을 모르고 몇번 눈을 비볐다가 얼마나 고생을 했는지...
그 이후로는 손을 깨끗하게 씻었더라도 한참동안 손을 얼굴에 대지 않는다.
자라보고 놀란가슴 솥뚜껑보고 놀라는것과 마찬가지로...

이 페퍼론치노는 수입식품점이나 마트, 백화점의 수입식품 코너에서도 쉽게 발견할수 있다.
내가 구입한 저 페퍼론치노는 대략 4000원정도선에서 판매되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검도쉐프 2009.04.26 23:51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한국에도 이런 향신료들이 많이 들어와 있나 보네요. 다음에 백화점 가면 저도 눈여겨 봐봐야겠습니다. 아내와 가끔 장보러 일본계 백화점 가는데, 수입제품들이 많이 있거든요.
    gyul님 블로그 사진들을 보면 가끔 외국에 사는 줄로 착각합니다. ^-^

    • BlogIcon gyul 2009.04.26 23:54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호호...저희동네가 외국인이 많이 사는 한남동이라 외국이라 한번 우겨볼런지...ㅎㅎㅎㅎ
      요즘 한국에는 이런 수입 식재료가 일반 마트에도 많이 있어서 구하는데어려움이 별로 없어요.
      일본계 백화점에 좋은거 많이 있을것같은데...
      저도 좀 데려가세요...ㅎㅎㅎ

  2. BlogIcon montreal florist 2009.11.30 12:44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그냥 오일에 담궈놓는 법도 있네여, 좋은 방법이군여

    • BlogIcon gyul 2009.12.02 05:16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끓이는것보다 덜 번거롭고 은근 꽤 매워요. ㅎㅎㅎ
      색은 끓이는것만큼 빨갛게 나오지 않지만 제 생각엔 이게 맛이 훨씬 좋은것같으니...
      약간 만들어서 사용해보시면 좋을것같아요.^^

  3. florrina 2017.04.12 23:15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렇게 해 놓고 나중에 거르지 않아도 되나요?
    고추기름을 다 먹을 때 까지 고추를 오일 속에 그냥 두어도 되는 건지 궁금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