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매일 채소비빔밥

from 집 밥 2010. 12. 4. 05:36

밥보다 반찬을 더 많이 먹는게 좋다고는 하는데...
식탁위에 반찬을 좌르르 꺼내놓아도 막상 생각보다 손이 많이 가지 않는다.
하지만 비빔밥은 이 모든것을 해결해주는 제일 멋진녀석...
내가 파스타만큼 좋아하는건 비빔밥!!
맨밥은 싫지만 어떤식으로든 비벼만 주면 잘 먹는듯...^^
한그릇에 식사를 해결할수 있다는게 제일 좋아...ㅋㅋ





엄마가 이것저것 나물을 만들어주시면 반찬으로 꺼내 먹기보다는 그냥 그릇에 담고 나물비빔밥을 만들어먹는다.
따로 고추장을 넣지 않아도 되니 나물비빔밥은 너무너무 좋지만...
그건 오로지 손이 많이가고 손맛의 내공이 쌓여있는 엄마가 주는 반찬일때가 맛있고...
그런 내공이 별로 없는 나는 주로 생채소를 넣어 샐러드처럼 비벼먹는다.
특히 입안에서 식감이 제일 좋은건 역시 베이비채소들...
새싹스러운 야리야리한녀석들로다가...





양재하나로마트를 내가 좋아할수밖에 없는 몇가지 아이템들이 있지만
그중에 요즘 가장 사랑받는 아이는 바로바로 바로 요 베이비채소...
(얼마전까지만해도 양송이버섯이었는데...^^)





보통은 판매하는 손바닥보다 조금큰 50g짜리의 베이비채소를 구입해 먹었는데
여러가지가 뒤죽박죽 섞여있어서 보관이 좀 애매했었다.
하지만 최근 큰용량 발견!!!
대략 200g정도 될것같은데 넓은잎사귀보다는 내가 좋아하는 야리야리한녀석들위주로 구성되어있으며
이리저리 섞여있지 않기때문에 용도별로 사용하기도 좋고, 모양을 원하는대로 담기도 좋고
무엇보다도 먼저 무르는것때문에 다른것이 피해보는일이 없어진다는 장쩜쩜쩜!!!
가격은 착한 4500~5000원사이...





종류별로 따로 모아 깨끗하게 씻고 물기를 뺀 후 종류별로 따로 담아 보관...
'아침에 만나쟈~~~'





오른손으로 비벼밥

그리고 아침...
접시에 종류별로 채소를 옹기종기 담고 가운데엔 며칠전에 만들어놓은 달걀말이도 살포시 안착...^^





달걀말이에 달걀국은 좀 성의없어보이나...
갑자기 맑은국물이 생각나지 않아서...
이날 왠일로 갑자기 아침에 된장국이 별로 안땡겨서...





발아현미와 고시히까리를 반반섞어 갓 지은 따뜻한 밥...
방금 밥통에서 꺼낸거라 채소가 숨이 확 죽을까봐 밥을 따로 담고...





엄마가 준 고추장을 조금만 넣어 살살살 비벼먹는다.
밥의 양을 줄이고 채소는 넉넉히 담아 밥보다 채소를 더 많이 먹을수 있는 좋은방법...
먹을거 없을때 제일좋은 채소비빔밥!!!





그리고 그날 오후...
미트볼 만들면서 남은 다진고기는 약고추장 으로 변신!!!
요번엔 잣이 없으니 호두만 넉넉히 넣어서...
볶음고추장이 만들어졌으니까...
또 비벼먹어야지...





왼손으로 비벼밥

다음날은 냉장고에 넣어둔 찬밥이라...렌지에 살포시 데워 미리 고추장을 넣고 슬슬 비볐다.





다시또 넉넉하게 베이비채소 올려담고...
밥은 미리 비볐으니까 윗부분만 살살 섞어 아삭한 채소를 곁들여먹는 방식으로...





전날과 마찬가지로 남은 달걀국에 달걀말이 남은것도 모두 싹 꺼내서 냠냠...

오른손으로 비비고 왼손으로 비비고...
내리 이틀 비벼먹었으니 이제 내일 두손으로 비벼먹으면 삼세번 딱 끝!!!
채소도 딱 한번 먹을 분량만 남았으니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