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교와 한강시민공원 압구정지구를 지나 이제 다시 강을 건너갈시간.
우리는 동호다리위로 올랐다.




동호대교는 한남대교보다 좀 더 길기때문에 마음을 굳게 먹어야 한다.
어느새 시간은 11시가 되었고 모든 다리의 장식된 조명은 꺼지고 가로등만 남았다.




한남대교를 건널때는 거의 보이지도 않던 조그만 달.
사진에서는 잘 표현되지 않지만 꽤 크고 분위기 있던 예쁜 오렌지색 달이었다.
다들 이래서 DSLR을 사는걸까 생각은 들기도...ㅎㅎ




복쓩님말대로 어깨를 쭉펴고 바른 자세로 걷기.
그러고보니 겁도없이 난간쪽으로 걷고 있다. 오래 걸어서 약간 제정신이 아닌듯...칠렐레팔렐레 걷는...ㅎㅎ




가로등밑을 지날때마다 그림자가 작아졌다 커졌다 한다.
내 키도 이렇게 좀 더 크면 안되려나? ㅎㅎ




동호대교의 조명은 꺼졌지만 여전히 열심히 달리는 3호선 지하철.
좀 태워달라고 하고 싶었지만....반대방향으로 질주하고 계시다. ㅎㅎ




길고 긴 다리를 어느새 건너 강북강변이 내 발밑으로 달리고 있다.
이거 완젼 레이싱트랙이신듯...
이건 겁나서 내가 못찍고 복쓩님이 대신 찍어주었다.




동호대교 북단에서 압구정방향
12시는 채 안되었지만 그래도 시간이 꽤 되었다고 다리위에 차가 하나도 없다.
한남대교를 지날때는 차가 너무 많아 목이 많이 아팠는데 그나마 동호대교를 건널때는 차가 별로 없어서 다행이다만...
여전히 목아프다. ㅠ.ㅠ
그래도 다행스러운건 다음날 노래녹음이 없다는것. ㅎㅎㅎㅎ




반대로 동호대교 북단에서 옥수동방향
역시 차가 거의 없고 저 멀리 한대만 딱 오시고...ㅎㅎ




동호대교와 연결된 옥수역을 통해 내려와 집으로 가려다 복쓩님이 디스코를 하셔야 한다길래 옥수역 아래로 내려갔다.
여기는 뭐 강건너에 비하면 시민공원이라고 하기에도 너무 뻘쭘하다.
저 다리사진만 보면 좋을것같지만 냄새 많이나고 우중충하고...




이것이 바로 내가 좋아하는 운동기구 <쩍벌려>
이 기구로 운동을 하면서도 나는 여전히 하늘로 붕붕 솟구쳐오르고 있다.
조만간 성형외과에 가서 날개좀 달아달라고 해야할까? ㅎㅎㅎ




이것이 바로 복쓩님이 좋아하는 운동기구 <디스코>다.
물론 진짜 이름이 쩍벌려나 디스코는 아니고 우리가 그냥 이름을 지어주었다.
다른 기구는 영 별로지만 이 운동기구를 할때만큼은 몸이 시원하시단다.
설명대로 15번씩 3셋트 꼬박꼬박 해주고 있다. ㅎㅎ




이제 진짜 집으로 가는길...
이미 다리가 심하게 풀린상태. ㅎㅎㅎ
거울속에 인증샷도 대충 하나 남겨주고...




너무 후달거려서 그런가 막판에는 사진도 아주 엉망...
이날 얼레벌레 두시간은 걸은것같다.
가벼운 산책으로 시작한 걷기가 완젼 극기훈련이 되어버린...
물론 이정도의 거리를 걷는것은 그리 힘든게 아니었지만 (대략 5km조금 넘은듯...)
아마도 매연때문에 조금 힘든것같다. 내일은 다른 코스를 연구해야겠다.

어쨌거나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추억을 남기는것이 우리들의 걷기에 가장 큰 목표중 하나이기때문에
날씨가 꽤 더워지는 열대야가 올때까지는 빠짐없이 걷기운동을 하려고 한다.
사실 가장 큰 문제가 하나 있다면....
가볍게 저녁을 먹고 많이 걸은탓에 집에와서 또 뭘 먹어야 직성이 풀린다는 거지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래도 매일 적어도 두시간정도 복쓩님과 함께 걷고 얘기하는 시간은 나에게 꽤 기다려지는 순간이다. ^^
물론 우리는 하루종일 같이 있고 하루종일 많은 이야기를 하지만...
그래도 늘 모지라...^^

한남대교 걸어서 건너기에 대한 글은 아래의 주소에 있습니다.

걷기운동 3일째, 걸어서 한강을 건너자!(1편) 한남대교 건너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찐찐 2009.07.31 22: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쩍벌려> 저도 해보고 싶은데요!!!! 으하하하-
    스트레칭이 쫙쫙 되는 것이 아주 그냥 하고나면 지대로 시원할거 같아요.
    매일 걷기 운동이라니, 정말 부지런하세요.
    우리집 나모키는 일단 집에 들어오면, 완전 집귀신;;;;
    함께 운동할 수 있다니 부러워요, 흑흑

    • BlogIcon gyul 2009.08.01 03:09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복쓩님은 아마도 태어나서 이번주 5일동안 걸은것보다
      운동한 시간이 적을꺼예요. ㅎㅎㅎ
      사실 운동은 원래 안좋아하고 그리 활동적이지 않은 사람이지만
      새벽에 근처 편의점에 가면서 산책하는것을 좋아하기때문에
      크게 부담스럽지 않은 마음으로 시작했어요.ㅎㅎ
      저 <쩍벌려>는 꽤 재미있는데 내려오면 다리가 좀 후달리고 덤블링에서 뛰다 내려온것처럼 약간 울렁울렁 거려요 ㅎㅎ

  2. BlogIcon 검도쉐프 2009.08.01 05:1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저도 아내를 끌고 나가서 운동을 좀 시켜야겠습니다. ^^;;
    부부가 함께 운동하는 거 정말 강추예요.

    • BlogIcon gyul 2009.08.01 16:15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걷기운동이기는 하지만 운동으로만 하기에는 너무 힘들고 금방 그만두게 될까봐 그냥 여기저기를 걷는것으로 시작했어요.^^

  3. BlogIcon ♥LovelyJeony 2009.08.03 00:22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reply

    풉- 쩍벌려! 디스코!
    두분의 쎈쓰..ㅎ
    근데 복슝님도 귤님도 어캐..그렇게 오밤중에 만찬을 드시면서 살이 찌지 않으시는거에효?!?!
    아..부럽습니다..ㅠㅠ

    • BlogIcon gyul 2009.08.03 00:37 신고  address  modify / delete

      하도 주절주절 입방정을 떨어서 에너지 소모가 좀 되는걸까요?
      음...복쓩님은 확실히 요즘 살이 쫙 빠지셔서 운동하면 근육만 남을지언데...저는 영...
      나올데가 들어가고 들어갈데가 나와서...ㅠ.ㅠ
      쩍벌려는 운동으로 해야하건만 저는 무슨 놀이기구 타는 느낌이예요...ㅋㅋㅋㅋㅋㅋㅋㅋ